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47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작고하신 staire님의 칼럼입니다.

    [staire님 약력]
    1965년 부산생, 유년기를 부산(김해) 구포에서 보냄
    1983년 - 부산 해운대고 졸업
    └ 서울대 의예과 입학 이후 본과 3년 수료
    └ 의대 오케스트라 바이올린 연주자
    └ 야학 교사
    1989년 서울대 기계설계학과 입학
    1993년 졸업, 동 대학원 석사과정 입학
    1995년 졸업, 이후 KIST등에서 연구원으로 일함
    2005년 5월 30일 사망

    저서 :
    일반인대상의 반기독교강의와 유대민족사가 있음.
    telnet://kids.kornet.net/ 에 "의대시리즈"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한 글을남김.


   
[R] 어이없는 성경 해석
글쓴이 : ※※※ 날짜 : 2003-10-02 (목) 10:36 조회 : 3699
[ freeeXpressio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날 짜 (Date): 1996년05월16일(목) 05시28분58초 KDT
제 목(Title): [R] 어이없는 성경 해석



양산박에서 truth님의 글을 읽은 이후 저도 나름대로 조사를 했습니다만

기네아 웜 이야기는 하나의 개연성을 제시해주는 단계일 뿐 아직 확실한

내용이라고 보기는 힘들군요. 성경에 나오는 모세의 설화에서 그 기원을

찾는 것보다는 훨씬 참신해보입니다만...


문제의 상징물, 기둥 하나에 뱀 두 마리가 꼬여 있는 문양의 기원은 분명히

모세의 설화가 아닙니다. 수메르의 신 닌기쉬지다(Ningiszida)의 상징이죠.

이 신은 병을 치유해주는 일과 관계가 있으며 창세기의 에덴 이야기에 나오는

'선과 악을 알게 하는 지식의 나무'와 그 열매를 따 먹으라고 유혹하는 '뱀'의

설화와도 관계가 있습니다.


수메르 신 닌기쉬지다의 문장은 기원전 22-23세기의 유물들에서 무수히

발견됩니다. 라가쉬 왕조의 왕 구데아(BC 2141-2122)가 닌기쉬지다에게 바친

주석으로 만든 병이 특히 유명하지요. 이 병에도 기둥에 뱀 두 마리가 꼬여

있는 문장이 부조되어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구데아는 모세보다 수백 년 이상

오래된 시대의 왕이므로 모세의 놋뱀은 닌기쉬지다의 문장을 도용한 것일

뿐이며 모세보다 적어도 1000년 이전에 치료의 신으로 알려져 있던 수메르의

닌기쉬지다 신의 설화가 변형되어 성경에 정착한 것에 다름아닙니다. 더우기

그것이 예수를 상징한다니 어처구니없는 일이지요. 이방의 신의 상징물이

모세에 의해 도용되고 다시 예수의 상징으로 와전된 것에 대해 이방의 신을

심히 질투하는 야훼는 입맛이 쓰겠군요...


* 그런데 truth님, 그 '김모'라는 사람은 누구에요? 무슨 책을 쓴 사람이죠? *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53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9 Re: 여기 글을 읽으면서... (1) ※※※ 03/10/06 3620
398 Re: 영안실에 다녀 오다... ※※※ 03/10/06 3245
397 [R] 도와주세요... (to skjo) (1) ※※※ 03/10/06 3290
396 [심심해서] 마야족의 창조신화 ※※※ 03/10/06 3419
395 '두 명의 예수'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 03/10/06 3375
394 하야니님께. 정제된 자료를 원합니다 ※※※ 03/10/02 3377
393 [R] 하나님의 식성 (1) ※※※ 03/10/02 3280
392 다시 palace님께 (하나님은 실제로...) (1) ※※※ 03/10/02 3297
391 하나님은 실제로 구워드셨습니다 (1) ※※※ 03/10/02 3397
390 성경을 읽읍시다 ※※※ 03/10/02 3388
389 노아는 카인의 자손인가? ※※※ 03/10/02 3780
388 [R] 딱정벌레 ※※※ 03/10/02 2681
387 [R] 어이없는 성경 해석 ※※※ 03/10/02 3700
386 한문은 성경적인가 ※※※ 03/10/02 3480
385 [R] staire의 숫자 ※※※ 03/10/02 3183
384 바리새인 : 오소리님과 프리시아님께 ※※※ 03/10/02 3277
383 바리새인은 억울하다 ※※※ 03/10/02 3399
382 하야니님께 : 다시 고정된 지구 ※※※ 03/10/02 2971
381 제오님께 : 그래도 반기독교적일 수밖에요 ※※※ 03/10/02 3136
380 노아의 방주를 찾아서 ※※※ 03/10/02 3284
379 예수의 추태와 개구리 ※※※ 03/10/02 3389
378 제오님께 드리는 늦은 답변 ※※※ 03/10/02 2589
377 창세기 2장의 창조 순서 : 영문 성경 ※※※ 03/10/02 3679
376 야훼/엘로힘 그리고 창세기의 복수자료설 ※※※ 03/10/02 3472
375 프라하님과 하야니님께 : 예수의 추태 ※※※ 03/10/02 3046
374 노아보다 더한 추태 ※※※ 03/10/02 3268
373 제오님께 : 그렇다면 여기서 접읍시다 ※※※ 03/10/02 2977
372 제오님께 : 기독교의 폭력성보다도... ※※※ 03/10/02 3385
371 제오님께. 밀알 이야기 계속... ※※※ 03/10/02 2673
370 과학은 진실을 캐는 도구가 아닙니다 ※※※ 03/10/02 3395
369 [hajin님께] 의미가 없다니요... (1) ※※※ 03/10/02 3501
368 제 목(Title): zeo님께 : 기독교에 대해 비판적인 이유 ※※※ 03/10/02 2987
367 성경은 생물학 교과서가 아니다 ※※※ 03/10/02 3227
366 성경에 나오는 숫자들.. 믿을 수 없다 ※※※ 03/10/02 3493
365 사실과 진실 문제를 말하기 이전에... ※※※ 03/10/02 291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794 건    오늘 : 483    어제 : 1,979    최대 : 12,198    전체 : 8,330,924      총회원 수 : 19,231 분    접속중 : 256(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