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33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에 대한 회원님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게시판 입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안타까운 사연 -검은십자가 펀글-
글쓴이 : 쥐뿔도 없는 놈  (211.♡.57.8) 날짜 : 2002-07-30 (화) 05:40 조회 : 6701 추천 : 2 비추천 : 0
안타까운 사연  
작성자 : 소시민 ()
작성일 : 2002/07/30 03:43    
얼마전 텔레비젼에서 아내와 두 딸을 목사에게 빼앗긴 불쌍한 한 아버지가 있었다. 그 두 딸이 얼마나 쇄뇌를 받았으면 夫情까지 져버릴 정도가 되었는지 정말 안타까웠다. 그 목사는 현재 도피중이라고 한다. 믿음을 핑계로 신도에게 절도까지 시키는 목사였다.
그 아버지가 인터뷰에서 한말 " 난 지금 몸에 식칼을 넣어 다닙니다. 그 목사가 내 눈앞에 보여지는 그 순간, 난 사형당할 것을 각오하고 그 목사 부부를 수도 없이 찔러 창자를 꺼낼 겁니다."라고..................
난 그 순간 눈물이 났다.
나에게 어떤 힘이 있다면 그 목사 부부를 믹스기에 갈고 싶은 정도였다.

남의 물건을 훔치고 사람을 다치게 하고, 심지어 사람을 살해하는 흉악범보다 더 저주받을 인간이 남의 영혼을 가로채는 인간이다.
종교인으로 가장한 이런 "영혼의 도둑"이 우리 주변엔 엄청 많이 있다.

또한번......
나에게 힘이 있다면,
요런 인간들의 혀와 눈을 뽑고 싶다.

여기 들어오는 기독교인 중에...
그런 사람들이 없는가?
남의 영혼의 갉아먹은 좀벌레 같은 인간말이다....................  
 

* 엑스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2-07-30 10:47)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48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24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2)-배타적교리 엑스 02/08/05 5567 0 0
23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3)-평신도의 신앙생활과 규범 엑스 02/08/05 5281 1 0
22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4)-목사들의 의식구조 엑스 02/08/05 5468 1 0
21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5)-왜곡된 교회 (1) 엑스 02/08/05 5591 0 0
20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6)-맺는말 엑스 02/08/05 5529 2 0
19 편견을 벗고.. 메이드 02/08/05 5678 2 0
18 4층교회 (첨으로 올리는글) metallion 02/08/01 5857 0 0
17 [[가입인사]] 나는 기독교 인이었다...하지만.. -by 韓信 엑스 02/07/31 6029 0 0
16 개독경이 뭐길래 우리사이를 이렇게 만들었을까요?? 眞如 02/07/30 5631 1 0
15 이유있는 "반개독" (1) 이렐루야 02/07/30 6058 1 0
14 교회를 20여년 다니다 그만둔 사람으로서... 요세푸스 02/07/30 6571 0 0
13 아빠가 저런거 우상숭배라고 했어요.... 무교인 02/07/30 6096 0 0
12 교회에 미쳐버린 마누라.... 결국 이혼.... (2) 제임스정 02/07/30 7657 1 0
11 어린시절 아이스크림 돈을 교회에다 바치고... (1) 엘이이 02/07/30 5723 1 0
10 개독교 광신도가 제 중1때 담임이었습니다.(끔찍) (1) 타루루 02/07/30 6745 0 0
9 돌아가신 우리 아버지 우롱하고 간 안수기도 목사놈 미신타파! 02/07/30 6878 0 0
8 저는 어린시절을 교회와 함께 보냈습니다... (1) 악몽이야 02/07/30 6485 0 0
7 전 경상북도에서 살고 있는 학생입니다. 송ㅈㄱ 02/07/30 6350 1 0
6 예배당에서 떠드는 소리 때문에 애들은 잠도 제대로 못자.. 오수라 02/07/30 6394 0 0
5 어느 노 부부의 눈물 (2) 법조인 02/07/30 7170 0 0
4 내가 어릴적 부터 기독교를 싫어하게된 이유들... 미신타파 02/07/30 6869 2 0
3 개독아줌마와의 전투 이후... "종교인 절대 사절" -by 단군의 후… (1) 엑스 02/07/30 7796 3 0
2 안타까운 사연 -검은십자가 펀글- 쥐뿔도 없는 놈 02/07/30 6702 2 0
1 외국과 한국 교회 답사기.....-십일조를 깐다- (3) 엑스 02/07/22 8301 3 0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최근게시물 : 9,472 건    오늘 : 415    어제 : 1    최대 : 12,198    전체 : 8,211,893      총회원 수 : 19,214 분    접속중 : 154(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