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838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58) [깜깜한 밤 중에]-모세, 엘리야 그리고 예수 중에서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6-12-14 (목) 06:26 조회 : 5109
 
(58) [깜깜한 밤 중에]-모세, 엘리야 그리고 예수 중에서





요즈음 젊은 사람들은 깜깜한 밤이 어떤 것인지 실감하지 못할 것 같다.

전기불의 보급으로 요즈음의 밤은 사실 밤이라고 할 것도 없다.

몇 십 년 전만 해도 시골의 밤은 바로 옆 사람도 전혀 보이지 않는 깜깜 절벽이었다.

물론 휘영청 달이 밝은 밤은 예외가 되겠다.



구한 말(대한제국 시절), 서울에 전차길이 처음 놓이고,
그 차고가 동대문 옆에 있을 때, 밤이면 그 차고의 정문에 전등이 켜져 있었다고 한다.

그러면, 적어도 몇 사람이 모여 서서 밤새도록 그 전등을 올려다보고 있었다고 한다.



비가 오는 날에는 사람이 없을 것 같기도 하련만,
오히려 더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비를 맞으며 그 전등을 올려다 보며 서 있었다고 한다.

빗물에 젖으면서도 또, 바람이 세차게 부는데도 그 불빛은 꺼지지 않고 영롱했던 것이다.

이것보다 더 멋진 구경거리가 어디에 또 있었겠는가?





예수가 물(커다란 호수) 위를 걸었다고 한다.

그 때가 새벽 4 시, 그러니까 깜깜한 밤 중이었다고 한다.

(물론 예수쟁이 중에는 새벽달이 떠 있었을 수도 있다고 변명할 수도 있겠다.)



얘기는 대략 이러하다.

예수가 떡 5 덩이와 생선 2 마리로 5,000 명을 배불리 먹이고 난 후,
제자들을 먼저 배에 태워 건너 편으로 보내고,
예수 자신은 모였던 군중을 해산시키고, 그리고 기도하기 위하여 산으로 올라갔었다고 한다.

시간이 한참 흘렀으므로 배가 멀리 갔을 것은 분명하다.

그 때가 새벽 4 시경이었다고 한다.



 
[제자들은 마침 역풍을 만나 배를 젓느라 몹시 애를 쓰고 있었다.
이것을 보신(?) 예수께서는 물 위를 걸어서(?) 제자들 쪽으로 오시다가 그들 곁을 지나쳐(?) 가시려고 하였다.
그것은 새벽 4 시경(?)이었다.]

(마가 6;48)





(1) 마태에 보면, 배가 수 리(數里)나 떨어져 있었다고 한다.

새벽 4 시경 즉, 깜깜한 밤에 이 배가 예수의 눈에 보였다는 말인가?




(2) 몇 시간 후면, 호수에 역풍이 분다는 것을 예수는 몰랐는가?

구태여 제자들을 위험한 곳으로 먼저 보낸 이유가 무엇일까?

물 위를 걷는 기적질을 만들기 위하여 준비 작업을 한 것인가?



(3) 몇 시간 전에 떠난 배를 예수는 걸어서 따라갔는가? 아니면 달려서 따라갔는가? 아니면 날아갔나?

그런데, 예수는 제자(배)들 곁을 그냥 지나치려고 했다고 돼 있다.

제자들을 돕지 않고 그냥 지나치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4) 제자들은 예수가 호수 위로 걸어오는 것을 보고 유령인 줄 알고 놀랬다고 한다.

깜깜한 밤 중에 호수나 바다 위에서 무엇이 보일까?



(5) 파도치는 물 위를 걸으려면, 사람도 오르락내리락 상하 운동을 하면서 걸어야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그 걷는 모습이 괴상하게 보였을 것이다.

그런데, 단순히 <예수가 물 위를 걸었다>라고만 씌어질 문장일까?

바이블에서 설명되는 기적질들이 모두 맹물에 몽둥이 삶은 맛 같이 심심한 이유가 무엇일까?

모두가 없었던 허구를 두뇌 조직이 엉성한 자가 골방에 앉아서 조작해 낸 허구임을 증명하는 장면이다.



(6) 이 <물 위를 걷는 기적질 장면>의 앞 뒤 과정에는 모순과 궤변이 많지만 글을 짧게 줄이기 위하여 더 말함을 삼가겠다.





모세 때,
깜깜한 밤 중인데다가 여호와가 덧씌운 흑암(구름)으로 더 더욱 깜깜 절벽인 때에 홍해(바다)가 갈라졌다고 한다.

그런데도 애굽의 장병들은 그 바다가 갈라진 것을 알기도 하고,
그 갈라진 사이로 히브리 족속들이 행진하는 것도 알아서, 이를 진멸시키려고 따라 들어갔다고 한다.

마침내, 애굽 장병들은 그 바다에 빠져 전멸됐다고 한다.

되는 말이라고 생각되는가?



 
엘리야 때,
그의 사환(종)은 깜깜한 밤 중에 갈멜산에서 지중해 쪽을 보다가 <손바닥 만한 구름>이 피어오르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3 년 동안 가믈다가 비가 오려고 기상 변화를 일으키는 장면이다.
 
깜깜한 밤중에 바다 쪽의 하늘에 손바닥 만한 구름 조각이 보일까?

되는 말이라고 생각 되는가?



 
이상으로 (1) 예수 (2) 모세 (3) 엘리야 중, 깨알 같은 부분에서 모순(궤변) 한 가지 씩을 지적 해봤다.

예수교에서 예수와 모세 그리고 엘리야가 누구인가?

설명이 더 필요할까?
 
 
 
* 사실은 수 십 년 이상을 예수교에 다녀야 겨우 알똥말똥한 바이블 내용이지만.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1
  (78) [야훼(여호와)의 능력]     [빛을 만든 것도 나요, 어둠을 지은 것도 나다. 행복을 주는 것도 나요, 불행을 조장하는 것도 나…
제삼자 07/07/26 5374
510
  (77) [예수쟁이의 자격]다음에 열거되는 말(言)만 가져도 예수교는 더 할 말이 없어야 될 텐데.....   따라서, 다음의 5 가지 말을 알아 듣지 …
제삼자 07/07/25 5696
509
  (76) [부적격자(不適格者)]히브리 족속의 최고 최대의 명군(名君) 다윗왕과 예수의 직계 조상 중에 <유다>라는 사람이 있다. 이 <유다>가 …
제삼자 07/07/14 5260
508
(75) [여호와, 그는 누구인가?]            ** 예수쟁이들도 사람이라면, 다음의 바이블 구절을 읽고서 …
제삼자 07/05/18 5914
507
  (74) [50 년이면 족한 것을 2,000 년 씩이나]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가라사대, "회개(悔改)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 하시더…
제삼자 07/05/06 6358
506
(73) [“엄마, 밥이 뭐야?”]       5 살 먹은 아들 녀석이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 밥이 뭐야?” 하고.   그…
제삼자 07/04/09 8014
505
  (72) [예수를 믿어 보세요]         예수교의 지상 명령은 두 가지이다. 그 하나는 선교(전도) 활동이고, 그 둘은 재물을 가…
제삼자 07/04/07 6273
504
  (71) [똥 묻은 돼지, 겨 묻은 돼지 나무라다]       [나 여호와가 말한다.   너희(예수쟁이들)는 이방 사…
제삼자 07/01/27 5658
503
(70) [예수교의 순교자들의 의미]   예수교적 순교에는 세 가지가 있다. (1) 전도하다가 적(敵)을 만나 당하는 죽음 (2) 신앙심은 강철 같이 굳쎈데, …
제삼자 07/01/26 4956
502
  (69) [여호와(예수)의 죄질은 영원히 용서될 수 없는 것이다]     예수교의 신 여호와(예수)는 전지전능(全知全能)한 존재라고 한다.그래…
제삼자 07/01/25 4933
501
(68) [타 종교 신전을 변소로 개조하다]       여호와가 건설했다는 히브리 왕국은 남쪽에 <유다>, 북쪽에 <이스라…
제삼자 07/01/24 5239
500
(67) [여호와(예수)는 예수쟁이들의 종이다]* 종은 주인이 마음대로 부려 먹을 수 있다. 동양의 역대 왕조에서는 혁명으로 권력이 바뀌면, 승자는 "천명이 나에…
제삼자 07/01/16 4744
499
(66) [제삼자가 내린 답은?][우리 중에 이루어진 사실(?)에 대하여 처음부터 말씀의 목격자 되고 일군 된 자들의 전(傳)하여 준 그대로 내력을 저술하려고 붓을 …
제삼자 07/01/15 4775
498
(65) [예수교의 극단적인 남존여비 사상]       여자는 조용히, 언제나 순종하는 가운데 배워야 합니다. 여자가 가르치거나 남…
제삼자 07/01/11 5486
497
(63) [ 1 : 8 ] 고려말의 부패상 중 하나로서 세제(稅制)를 빼놓을 수가 없다.농사꾼 1 명에 각종 명목으로 세금을 착취해 가는 놈은 평균 8 명 이상으로 …
제삼자 06/12/21 4656
496
  (62) [최종 목표는 역시 재물(돈)]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하여, 내게 예물을 가져오라 하고, 무릇 즐거…
제삼자 06/12/19 4932
495
(61) [홍해 바다가 갈라졌을 때의 상황] 애굽에서 종살이하던 히브리(이스라엘)가 여호와의 인도를 받아 애굽을 탈출할 때, 홍해 바다가 갈라지고, 그 갈…
제삼자 06/12/16 6110
494
  (60) [이상한 역사책] 역사 책을 들춰 보면 고대 사회(원시 사회 포함)는 전체의 1/5 내지 1/4 정도로 앞 부분에 조금 실려 있다. 그 시대를 알 수…
제삼자 06/12/16 4931
493
  (59) [바울의 배꼽 빠지도록 웃기는(?) 짓] 마치, 어떤 부부가 결혼 생활을 포기하고 헤어지는 장면 같다.[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
제삼자 06/12/15 5595
492
  (58) [깜깜한 밤 중에]-모세, 엘리야 그리고 예수 중에서요즈음 젊은 사람들은 깜깜한 밤이 어떤 것인지 실감하지 못할 것 같다.전기불의 보급으로 요즈…
제삼자 06/12/14 5110
491
  (57) [불변의 진리의 말씀 뜯어 고치기]         * 참고; 다음 말들은 어렵지는 않지만 조금 쯤 정신을 차려야 들리는 …
제삼자 06/12/03 4893
490
  (56) [타(他)와 공존할 수 없는 예수교]-예수교의 지엄한 명령 ["너희(예수쟁이)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혼인하지 말라). 의(…
제삼자 06/11/29 5103
489
  (55) [총부리를 어느 방향에다 두어야 되나?]1960 년대로 짐작된다.미국에 어느 한 노인이 있었다. 그런데, 그는 자기 나이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했다.…
제삼자 06/11/27 4691
488
  (54) [예수교의 변천사]필자가 경험으로 느껴 보는 예수교의 변천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1) 필자가 30 여 년 전,  바이블(여호와…
제삼자 06/11/08 5832
487
(53) [여호와(예수)의 10 대 만행(蠻行)질]       ** 만약 예수교(바이블)에서 주장하듯 천지 만물이 여호와에 의하여 창조된 것이라면, …
제삼자 06/10/27 6498
486
(52) [구세주가 태어나던 날 날벼락이 떨어지다] 한 나라에 왕자가 태어나면, "대역 무도한 죄인을 제외하고, 모든 죄수들을 방면하라.…
제삼자 06/10/23 5327
485
  (51) [궤변(詭辯) 몇 가지](1) "죄는 미워하되 사람(죄인)은 미워하지 말라." 는 말이 있다.그럴싸하게 들리는 말이다.아니, 제법 멋지게 들리는 명언이…
제삼자 06/10/21 5923
484
  (50) [예수는 여호와의 원수(怨讐)]["너희 중에 선지자(先知者)나 꿈꾸는 자가 일어나서, 이적(異蹟)과 기사(奇事)를 네게 보이고, 네게 말하기를, …
제삼자 06/10/20 5425
483
  (49) [예수는 화폐(貨幣) 위조범]예수는 제도권 밖에서 만들어진(기적질로) 돈으로 세금을 낸 적이 있다. 다시 말해서 위조 화폐로 세금을 내고 있다. …
제삼자 06/10/20 5199
482
  (48) [예수쟁이가 될 수 있는 조건]바이블에 "두 사람이 증거하면 참되다."는 말이 있다. 예수의 말이다.그러나, 지구 위의 60 억이 증거해도 예수교…
제삼자 06/10/16 547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10,698 건    오늘 : 1,392    어제 : 2,341    최대 : 12,198    전체 : 8,709,491      총회원 수 : 19,266 분    접속중 : 320(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