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61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종교 개혁인가? 예수교 개혁인가?]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5-06-04 (토) 08:52 조회 : 4073
[종교 개혁인가? 예수교 개혁인가?]

 

(1) 역사(특히 서양사) 교과서의 목차를 죽 훑어 보면 거기에는 <종교 개혁>이란 것이 반드시 끼어 있다.
이 게 또 눈에 거슬리는 이상한 대목이 아닐 수 없다.

그것이 어째서 <종교 개혁>이란 말인가?
<예수교 개혁>이 어째서 <종교 개혁>이란 말인가?
인류 역사 속에 종교가 예수교 뿐이던가?
그런데 어째서 <예수교 개혁> 사건을 <종교 개혁>이라 명명하는가?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사람이 매국노 또는 매혼노가 아니라면 예수교의 사건을 <종교 개혁>이라고 해서는 안 될 것이다.
반드시 <예수교 개혁>이라고 기술해야 옳다.
서양 사람들이 자기네 종교의 개혁 사건을 <종교 개혁>이라고 했다하여 우리 한국 사람들까지 그렇게 표기해서야 되겠는가?

서양의 신앙교인 예수교는 오직 자기네 것만 있을 뿐, 타(他)를 조금도 용납하지 못하는 무서운 유일신교이다.
이런 사고 방식이 바로 <예수교 개혁>을 <종교 개혁>이라고 말하게 되고, 여호와를 하나님(하느님)이라 부르고, 바이블을 <성경>이라 하고, 예수교를 <기독교>라 부르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첨벙덤벙 정신 없이 따라 다니는 얼빠진 자들이 바로 한국의 예수쟁이들이다.

예수교의 교리책은 <성경(聖經)>이 아니며, 예수교의 신(神)은 하나님(하느님)이 아니다.
그것은 반드시 <바이블>이라고 말해져야 하며, <여호와> 또는 <야훼>라고 불려져야 옳다.

꼭 <성경>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싶으면 <예수교의 성경>이라고 해야 하고, 또 <하나님>이라고 부르고 싶으면 <예수교의 하나님>이라고 해야 된다.

사실은 <예수교의 하나님>이란 표현도 안 되는 말이다.
Washingtron을 <워싱톤>이라 불러야지 <미국의 서울>이라고 명명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
(보통명사와 고유명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은 알아 들을 수 없겠지?)

예수교의 사건도 두리뭉실 <종교 개혁>이라고 표기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그것은 반드시 <예수교의 개혁>이라고 말해져야 되는 것이다.

예수교는 인류 역사 속의 무수히 많은 종교들 중 하나일 뿐이다.
예수교의 뿌리는 고대 미개시대에 사막벌판을 배회하며 노략질로 살아가던 히브리 족속의 신앙교일 뿐이다.
즉, 예수교는 종교라고도 할 수 없는 <신앙교>라고나 할까? 

따라서 이후, 예수교의 교리책을 <성경>이라고 말하는 사람이나, 예수교의 역사적 사건을 단순히 <종교 개혁>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매국노 또는 매혼노라고 지탄을 받아 마땅한 것이다.

참고;
아직도 이 게시판에는 예수교를 <기독교>라고 부르는 사람이 많다.
기독교란 Christ(그리스도 즉 구세주)교를 중국식 또는 한국식으로 표기한 말이다.
그렇다면 아직도 예수교를 인류를 구원할 구세주교라고 인정한다는 말인가?

<종교 개혁>이 아니라 <예수교 개혁>이라 해야 하듯, <기독교>가 아니라 <예수교>라 해야 함도 당연한 결론이다.


(2) 여기에서 <종교 개혁>이 아닌 <예수교 개혁>을 거론하게 됨은 필자가 이번 보름 동안의 여행에서 <Amish>들이 모여서 살고 있는 동네를 들러 이모 저모를 살펴 볼 기회를 가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Amish>란 17 세기 말 스위스의 <예수교 개혁가> Jakob Ammann이 창시한 예수교의 한 분파 또는 그 신자를 지칭하는 말이다.
<Amish>는 독일을 거쳐 마침내 미국 쪽으로 이민을 와서 자리를 잡게 된 예수교의 한 분파이다.

Pennsylvania 주 쪽에도 <Amish>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알고는 있었지만 그들을 만나 볼 기회는 갖지를 못했었다.
그런데 이번의 여행에서 그들의 생활 모습을 조금 쯤 엿볼 수가 있게 되었다.
이번 여행 코스에는 Ohio 주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그 곳에도 <Amish>들이 모여서 살고 있는 동네가 있었던 것이다.

세상을 등지고 깊은 산 속에 모여 살아가는 사람들이 한국에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금 그 동네 이름을 잊었다.)
그들 중 어느 젊은 청년 하나가 상투를 틀고 갓을 쓴 모습으로 서울의 일반 대학에 진학하여 화제가 되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마찬 가지로 예수교의 한 분파인 <Amish>들도 세상의 문명을 배척하고 그 대신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가려고 애쓰는 듯했다.

예수교에도 순기능(順機能)이란 것이 있는 것이라면 이 <Amish>들의 모습이 바로 그 순기능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보게 되었다.

<Amish>들은 과학 문명의 산물인 전기와 자동차를 이용하지 않으며 전화도 이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들은 그들만의 특수학교를 다닐 뿐 일반 학교(교육기관)에는 다니지 않는다고 했다.
먹고 살기 위하여 바깥 세상에서 직업을 찾지도 않는다고 했다.

예수교는 그 본질상 과학 문명을 철저하게 거부해야 옳다.
따라서 예수쟁이들은 위의 <Amish>와 같은 생활을 해야 될 것이다.
그래야만 그것이 진짜 예수쟁이의 모습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볼 수 있는 예수쟁이들의 모습에서 진짜 예수쟁이를 찾아 낼 수가 있던가?

<Amish> 중에는 간혹 바깥 세상의 학교로 진학을 하기도 하고 직업을 찾아 나서는 수도 있는데, 그럴 경우 그 사람은 다시는 그 <Amish> 마을로 돌아 올 수가 없다고 한다.

이번에 필자가 만나 본 <Amish>들의 대부분은 농업으로, 그리고 일부는 식탁, 책장, 문, 의자 등등의 가구들을 제작하며 그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그들이 만들어 내는 제품들은 일반 시중의 상품들보다 재료도 좋은 것을 사용하여 멋지게 생산해 내고 있었다.
그러면서도 값은 일반 시중의 가격보다 훨씬 저렴했다.

그러나 <Amish>들의 생활은 극도의 가난을 면치 못하고 있었다.
<Amish>들이 살고 있는 집(동네)으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모두가 비포장 도로였다.
미국 생활 몇 십 년만에 처음으로 경험하는 비포장 도로 여행을 즐길 수가(?) 있었다.

여기에서는 글이 길어짐을 막기 위하여 <Amish>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생략하기로 한다.
그러나 꼭 짚고 넘어가야 될 이야기가 있다.

<Amish>들은 과학 문명을 배척하여 그것의 혜택도 거부한다고 했다.
따라서 전기와 전화도 이용하지 않으며 자동차도 없다고 했다.
그런데 그들은 남의 전화와 자동차를 이용해서 연락도 하고, 필요한 것들을 운반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독자들이여! 설명이 더 필요한가?

예수교는 그 교리대로 고집을 부려도 <악마 소굴>에서 벗어 날 수가 없으며, <개혁>을 하면 더욱 괴상한 모습으로 바뀌어 아예 예수교가 아닌 <사기꾼 집단>이 되고 만다.
이것이 예수교의 본질이다.
이 모든 사실은 <바이블>과 <예수교 역사>와 현재의 <교회의 형편> 그리고 <예수쟁이들의 모습>이 명명백백하게 증명해 주고 있다.

 

(3)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면서 실망(?)하다.

남산 위에서 서울역 청사를 내려다 보면 성냥갑보다도 작게 보인다.
서울역으로 드나드는 기차(열차)는 성냥 개피만하게 보이기도 한다.

이 지구에는 지평선(地平線)과 수평선(水平線)이란 것이 있다.
요새는 비행기를 타고 가면서 운평선(雲平線)이란 것도 볼 수 있다?

미국 일리노이 주에 샴페인(Champaign=땅이 평평하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함)이라는 조그만 도시가 있다.
인구가 겨우 10 만이 조금 넘는 조그만 마을(?)이다.
여기에 명문 일리노이 주립 대학교(University of Illinois)가 자리잡고 있다.

이 곳 샴페인에서 동서남북 어느 쪽으로든 10 시간 이상 고속도로를 달려도 낮은 산조차도 볼 수 없는 지평선만 보게 된다.
땅이 어찌나 평평한지 높낮이(가장 높은 곳과 가장 낮은 곳)가 겨우 12 feet 밖에 안 된다고 한다.

이런 미국의 일리노이 주를 출발하여 미시간 주를 거쳐 국경을 넘어 캐나다의 Ontario 주 쪽으로 한 없이 펼쳐지는 지평선만을 보며 질주 또 질주하는 통쾌한 여정이 이번의 여행이었다.

미국의 일리노이 주---> 미시간 주--->캐나다의 Ontario 주---> 다시 미국의 뉴욕 주---> 펜실바니아 주---> 오하이오 주---> 인디애나 주--> 그리고 다시 일리노이 주. 

이들 중 가장 작은 주(실제로는 국가임)라고 하여도 남한만하고, 큰 것은 한반도의 2 배 이상되는 7 개의 주를 일주했지만 산(맥) 하나 없는 지평선만 보면서 달리고 또 달리는 그래서 가슴 속이 툭 터지는 통쾌(痛快)한 여행이었다.

어떤 사람은 미국이 50 개의 주로 이루어진 나라라고 알고 있다.
이 때, 주를 우리 한국의 경기도, 강원도 같은 행정구역 쯤으로 오해하기 일쑤이다.
그러나 미국은 50 개의 나라가 뭉쳐진 합중국(合衆國)이다.

필자의 가족은 거의 20 년 전 나이아가라 폭포를 미국 쪽에서 구경했었는데, 이번에는 캐나다 쪽에서 보기 위하여 떠난 여행이기도 했다.

20 년 전,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면서 필자는 몇 가지 두려운 생각을 가지게 되었었다.
그 중 하나,
저 거대한 나이아가라 폭포가 저렇게 세차게 강 바닥을 침식해 가면 머지 않아 미대륙 전체가 모두 없어지지 않을까?
지구의 육지를 모두 바다 속으로 밀어 넣으면 지구 전체가 바다물로 덮인다고 하지 않던가?

나이아가라 폭포는 필자의 눈에 그렇게 두려울 정도의 거대함 자체였었다.
배(Maid of the Mist)를 타고 폭포 바로 밑에까지 가서 볼 때는 내 생애 최대의 두려움을 경험하는 기분이었었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바로 곁에서 보면 그렇게 엄청난 위력이었던 것이다.

이번 여행에서 필자 일행은 나이아가라 폭포가 정면으로 보이는 호텔(Hilton) 22 층 방에다 여정을 풀었다.
호텔에서 폭포까지는 눈 짐작으로 800 m 내지 1,000 m 쯤 되어 보였다.

그런데 이 무슨 변괴인가?

미국 쪽 폭포는 한 뼘 정도로 보이고, 캐나다 쪽 폭포는 두 뼘 정도 될까 말까?
폭포의 높이는 가운데 손가락 한 마디 쯤 되어 보이는 게 아닌가!

나이아가라 폭포 중 미국 쪽의 것은 그 높이가 56 m, 폭이 335 m라고 한다.
그리고 캐나다 쪽의 것은 그 높이가 54 m이고 폭이 610 m라고 한다.

그러나 이것을 1,000 쯤 떨어진 호텔 22 층 높이에서 볼 때, 겨우 한 뼘 내지 두 뼘 정도요 손가락 한 마디 될까 말까였을 뿐이었다.
저 폭포가 아무리 열심히 침식 작용을 하더라도 미대륙을 바다 밑으로 밀어 넣으려면 영원한 시간을 주어도 불가능 또 불가능일 것이다.

호텔의 동서남북(360 도)으로 뚫린 창문을 통하여 보이는 까마득한 지평선!
끝 없이 펼쳐지는 거대한 대륙의 까마득한 지평선 속에 파묻힌 나이아가라 폭포, 그것은 어린 아이 장난감도 못되었다.
그래서 그런지 배를 타고 폭포 밑에까지 접근했을 때도 시시하기만  했다.

사람은 자기 손으로 대궐이나 신전(神殿)을 웅장하게 지어 놓고는 그 속에 들어가서 그 거대함에 눌리어 종 노릇하기를 자처하게 된다.
나이아가라 폭포나 에베레스트산의 위력에 눌리어 신(神)을 찾아(만들어) 종 노릇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조금만 멀리서 보면, 대궐, 신전 그리고 나이아가라 폭포나 에베레스트산 따위는 어린 아이 장나감도 못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아니, 지구를 통째로 수 백 수 천 또는 수 만 km 떨어진 곳에서 보면 그것은 조그만 공일 뿐이다.
전지전능한 신(神)이 존재한다면 이런 장난감을 만들어 놓고 장난이나 하고 있을까?


(4) 놀면서 거져 먹고 사는 것 같아 미안한 생각을 가지게 되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뭉클했던 것은 미시간 주 Detroit의 헨리 포드 박물관에서 였다.
여기에는 자동차는 물론 기차, 비행기, 자전거, 각종 동력 장치, 주택, 가구, 의복, 그릇, 각종 기계 그리고 물이나 기름을 퍼올리는 각종 펌프 등등 과학 문명의 발달사가 고스란히 진열되어 있었다.

현대 과학 문명을 이루기 위해서 거쳐야 했던 모든 과정을 빠짐 없이 밟아 온 미국의 위대함이 여기에 모두 다 모여 있는 듯했다.
지름(직경)이 3~5 m 쯤 되어 보이는 거대하고 육중한 쇠바퀴(관성바퀴)가 달린 각종 기계 앞에서는 그 위압감에 숨도 제대로 쉴 수가 없었다.

현대 과학 문명의 혜택을 누리는 지구 위의 많은 나라들 중 미국처럼 모든 과정을 거친 나라가 몇이나 있을까?
우리 한국을 포함하여 거의 모든 나라들이 고난의 중간 과정은 생략한 채 초현대 과학 문명의 최종 열매만을 향유하는 것은 아닐 지?

콜럼버스 달걀이라고 했던가?
이미 누군가의 피눈물 나는 수고로 이루어 놓은 열매(과학 문명)들은 손쉽게 배울 수도 있고, 심지어 몰래 훔쳐 올 수도 있는 것이기에 하는 말이다.

하기사 남의 발명(특허)품을 도용(모방)하여 피눈물로 수고한 주인보다 더욱 신나게 살아가는 날강도들이 즐비한 세상이다.
특히 한국의 예수교는 한국 민족 신(神)의 명칭인 하나님(하느님)을 훔쳐다가 잘도 써먹고 있다.

마침내 굴러 온 돌이 박힌 돌을 뽑아 내는 결과를 초래했다고나 할까?
수습 방법이 없을 정도로 민족의 미풍 양속과 인간 원형(정신)이 모조리 파괴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다.


** 지난 8 일, 보름 동안의 여행을 모두 마치고 마침내 집에 돌아왔지만 벌써 13 일, 6 일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여행 다녀 온 얘기를 쓰려고 했으나 시간이 없어 잠간 씩 틈 나는 시간에 자판을 두드렸으나, 조금 치다가는 멈추게 되고 또 그렇고 또 그렇고.......

이렇게 몸과 맘이 분주한 시간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내용이 뒤죽박죽 두서도 없고 무엇을 쓰려고 했었는 지 갈피를 잡을 수도 없습니다.
이래서 몇 달 전부터는 아예 글 쓸 생각을 못하고 있습니다.


** 구체적으로 연천에 반기련 사무실이 자리를 잡게 되었다구요?
권광오님을 비롯하여 운영진의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반기련의 <앞날>에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참고;
(1) <앞날>을 위하여 준비해야 된다.
(2) <훗날>을 위하여 준비해야 된다.
이 때, 앞날과 훗날은 무엇이 다를까?
전일(前日)과 후일(後日)은 분명 다른 것 같은데.....


** 이번 여행에서 Chicago의 반기련 회원들과도 회동을 가져 볼까 했었으나 몇 번의 연락에도 불통이 되어 포기되고 말았습니다.
다음 기회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죄송하게 됐습니다.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38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8
[바이블이 씌어진 내력과 그 실체] [우리 중에 이루어진 사실(?)에 대하여 처음부터 말씀의 목격자 되고 일군 된 자들의 전(傳)하여 준 그대로 내…
제삼자 04/08/07 4119
437
  (156) [형! 그 멋진 기적질들을 다른 사람에게도 보여줘요] <다음 이야기는 조금 신경을 써야 들리는 말이다.> (1) 예수는 잡혀 죽임을 당…
제삼자 08/12/22 4114
436
(200) [신학교(神學校]) 세상에는 선배 또는 스승이 있게 마련이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어떤 분야에도 선배와 스승은 있다. 젊은이들은 이들 선…
제삼자 09/09/13 4108
435
(6) [여호와의 흉계(凶計)]    * 예수교의 신(神) 여호와는애굽(이집트)에서 종살이로 고통 당하는 자기 백성 이스라엘 족속을 탈출(해방)시켰다고 …
제삼자 05/12/25 4105
434
(136) [정의를 타도하고, 불의를 보호하기]   인류 사회 속에 <돼지의 아드님>이라든지, <개의 따님> 따위의 용어는 없다. 누군가가 …
제삼자 08/09/19 4104
433
(135) [인간의 지능은 어디에 써야 하나?] 1) [예수께서 외쳐 가라사대, "나를 믿는 자는 나를 믿는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여호와)를 믿는 것이며, …
제삼자 08/09/18 4102
432
 (117) [전쟁 교육용으로 쓰기 위해 남겨 놓은 적(敵)] (1) 바이블(예수교)을 파헤치기 힘든 이유는 무엇일까?  바이블은 그 내용이 복잡하고 재미 …
제삼자 08/07/25 4094
431
(141) [눈물을 흘린 예수]예수는 부모가 없는 두 처녀 자매가 사는 집을 즐겨 찾곤 했다. 이는 아무리 생각을 거듭해도 엉큼한 행동으로 보인다.예수교의 유명한…
제삼자 08/09/27 4089
430
  (149) [가감(加減)할 수 없는 여호와의 규례와 법도]     ["이스라엘(예수쟁이들)아, 이제 내(여호와)가 너희에게 가르치는 규례(規例…
제삼자 08/10/19 4088
429
[병신(병자)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 이 세상에 불구자와 병자는 왜 존재하는 것일까? 그 대답이 바이블에 있다. 여호와도 심심할 때 무엇인…
이박사 03/10/22 4087
428
[무엇을 더 논하랴?]]1) [12 사도(使徒)의 이름은 이러하니, 1. 베드로라 이름하는 시몬을 비롯하여, 그의 형제 2. 안드레와, 세베대의 아들 3. 야고…
제삼자 05/06/04 4084
427
  (171) [청출어람(靑出於藍)]     청출어람--쪽(마디풀과에 속하는 1년생풀)에서 뽑아 낸 푸른 물감이 쪽보다도 더 푸르다는 뜻으로, &nb…
제삼자 09/05/04 4084
426
(143) [모슬렘과 예수교, 어느 것이 참일까?] 1) ["참다운 기도란 알라(신)에게 드리는 기도이다.  알라(신)를 제쳐 …
제삼자 08/09/29 4077
425
[종교 개혁인가? 예수교 개혁인가?]   (1) 역사(특히 서양사) 교과서의 목차를 죽 훑어 보면 거기에는 <종교 개혁>이란 것이 반드시 끼어 있다.이 게…
제삼자 05/06/04 4074
424
(172) [희미하고 흐릿한 것 그리고 명백한 것]바이블(예수교) 속의 주인공들 중 가장 유명한 사람은 뭐니뭐니 해도 <모세>를 당할 자는 없다. 그는 …
제삼자 09/05/12 4073
423
  (114) [여호와의 무능, 망신 그리고 변명]여호와의 백성 히브리(이스라엘)가 제대로 된 삶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여호와의 무능…
제삼자 08/07/24 4071
422
[O X 문제](문제 1) 세종대왕은 고구려 제 4 대 왕으로 훈민정음, 과학 기기(측우기, 혼천의 등), 금속활자 등의 제작 및 각종 서적 발간으로 공이 많…
제삼자 05/06/04 4059
421
(159) [제삼자가 발견한 위대한 논리]       (가정) 2009 년, 부산 앞 바다에서는 꽁치가 많이 잡힐 것이라 한다.(결론) 그러므로, 서울 …
제삼자 08/12/29 4049
420
[예수교와 종교의 자유] (1) 오늘날 전세계 모든 나라의 헌법에는 <종교의 자유>라는 조문이 들어 있을 것이다.그런데 이 <종교의 자유>라는 낱말을…
제삼자 05/06/04 4036
419
(194) [예수의 사상(가르침)에 대한 고차원적 분석] A. 약대가 바늘귀를 통과하기는 어렵다. B. 부자가 천당에 들어가기는 어렵다. 위의 2 가지 논제 중, A는 …
제삼자 09/08/28 4027
418
  (150) [어느 쪽 녀석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걸까?]     다음의 2 가지 바이블 구절은 어떤 것이 맞는 말일까?   &…
제삼자 08/11/29 4020
417
(193) [궤짝 신의 이야기] (1) 필자는 아주 어려서부터 궤짝과는 인연이 많다. 우리 가게 창고에는 과일(특히 사과) 궤짝이 수 십 또는 수 백개 씩 쌓여 있…
제삼자 09/08/24 4006
416
(132) [교회에 다니지 못할 자들] [신랑(불알)이 상한 자나 신(자지)을 베인 자는 여호와의 총회(지금의 교회)에 들어 오지 못하리라. 사생자(사생아)는 여호와…
제삼자 08/09/10 3996
415
(191) [얼굴 윤곽이 희미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1) 초딩 때, <과학 다이제스트>라는 어린이 과학 잡…
제삼자 09/08/14 3995
414
(111) [우상과 여호와(예수)의 다른 점은 무엇일까?]다음은 여호와 쪽에서 우상(偶像=미신, 잡신)을 설명하는 장면이다. 결국 자신을 두고 하는 말인 줄을 …
제삼자 08/07/22 3977
413
(188) [예수쟁이는 비 예수교인과 혼인을 해서는 안 된다] 예수쟁이는 비 예수교인과 혼인을 해서는 안된다고 한다. ["...예수의 사도(使徒)된 바울....모든 성…
제삼자 09/07/31 3946
412
(133) [제녀석은 뭘 하려고, 인간보고만 하랄까?] 다음은 예수교가 자랑하는(?) 8 가지 복이라고 한다. …
제삼자 08/09/14 3945
411
(173) [입으로 못하는 것도 있을까?] 이 우주에서 입으로 할 수 없는 일도 있을까? 입으로는 불가능이 없을 것이다. "주(主=예수)여, 믿습니다."도 할 수 있으며…
제삼자 09/05/14 3925
410
(215) [아름답고 위대한 우리 대한민국] (1) 필자는 아주 어려서부터 역사와 지리 쪽의 공부를 꽤나 좋아했다.     그래서 그랬던가? 초등학교, 중고…
제삼자 10/03/03 3923
409
(125) [완전(完全)에도 잡티는 있었다?]  1) [태초에 여호와가 천지를 창조하시니라.....여호와의 보시기에 좋았더라....첫째 날이니라.  (제 2 …
제삼자 08/08/02 389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최근게시물 : 10,394 건    오늘 : 605    어제 : 1,132    최대 : 12,198    전체 : 8,478,000      총회원 수 : 19,247 분    접속중 : 109(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