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934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바보 멍텅구리(IQ 59 이하)들의 대화]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5-06-03 (금) 14:19 조회 : 4902

[바보 멍텅구리(IQ 59 이하)들의 대화]

 


다음은 전지전능하신 신 야훼로부터 지극한 사랑을 받는 다윗이 사울왕을 피하여 도망(망명)을 다닐 때의 사건 일부와 그에 대한 이야기이다.

 

[다윗은 그 곳을 떠나 아둘람의 굴로 피해 갔다......
또한
억눌려 지내는 사람,
빚지고 허덕이는 사람,
그 밖의 불평을 품은 사람들이 다윗 주변에 몰려 들었다.
다윗이 그들의 우두머리가 되었는데, 그 수는 400 명 가량이었다......

그 때 에돔 출신 도엑이 사울(왕)의 신하들과 같이 서 있다가 이렇게 말하였다.

"이새의 아들(다윗)이.....아히멜렉(제사장)을 찾아 와서 만나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아히멜렉은 다윗이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지 신(神=야훼)께 알아 본 다음에 먹을 것을 주고,
또 블레셋 사람 골리앗의 칼을 내어 주기도 하였습니다."

(사울)왕은.....아히멜렉과 그의 집안 사제(제사장=야훼의 앞잡이)들을 모두 불러 들였다.
그들이 왕 앞으로 나오자, 사울(왕)이 입을 열었다.

"(아히멜렉아) 이제 듣거라.....
너는 어찌하여 이새의 아들놈(다윗)하고 한통속이 되어 나를 뒤엎으려고 하느냐?

어찌하여 그에게 먹을 것을 주고 칼까지 내어 주고 그가 할 일을 신(神=야훼)께 알아 보고 일러 주었느냐?
지금 그 놈은 나에게 반기를 들고 잠복해 있다."

아히멜렉이 왕에게 변명하였다.
"......그(다윗)가 할 일을 신(神=야훼)께 알아 봐 준 것이 이번이 처음입니까?
다른 복심이 있다니 천만부당한 말씀입니다.
이 일을 소인이나 소인의 집안에 책임지우시면 너무 억울합니다.
소인은 이 일을 전혀 몰랐습니다."

.................................
.................................................
(사울)왕은 도엑에게 "네가 나서서 이 사제들을 쳐죽여라."하고 명하였다.
에돔 사람 도엑은 선뜻 나서서 그 사제들을 쳐죽였다.

이 날 에봇(야훼의 징표)을 모시는 사람으로서 그의 손에 죽은 사람은 85 명이나 되었다.
그는 그 사제들이 살던 놉(지명)의 성민들도 칼로 쳐죽였다.
남자, 여자, 아이들, 젖먹이, 소, 나귀, 양까지 모두 칼로 쳐죽였다.]

(사무엘상 22:1~19)

 

1) 가장 웃기는 내용부터 해설을 해야 될 것 같다.
우선, 사울왕과 사제(여호와의 앞잡이 아히멜렉) 사이에서 오고 가는 대화를 보자.


사울왕; "아히멜렉아, 듣거라.
     너는 어찌하여 다윗이 할 일을 야훼께 알아 보고 그 방책을 일러 주었느냐?
     심지어 너는 다윗 일당(400 여 명)에게 먹을 것을 주고 무기 (칼)까지 주었다며?
     너는 다윗과 한통속이 되어 나를 뒤엎으려는 것이 분명하다."

아히멜렉; "다윗이 할 일을 소인이 야훼께 알아 봐 준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잖습니까?
     저에게 역심이 있다고 하시니 천만부당한 말씀입니다.
     소인은 아무것도 모르는 일이옵니다."


여기에다 일일이 열거할 수는 없지만, 바이블 내용에 의하면 사울왕은 야훼 신을 인정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사제(제사장) 아히멜렉은 야훼 신의 앞잡이이다.
따라서 사울왕이나 아히멜렉은 모두 야훼를 인정하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사울왕은 사제 아히멜렉이 야훼에게 물어보고서 그 지시에 따라 움직인 것에 대하여 문책하고 있다.
되는 경우라고 생각되는가?
IQ가 59 이하가 아닌 사람으로서는 있을 수 없는 대화이다.

전지전능한 신의 지시에 따라 옴직인 행위에다 시비를 따지는 간덩이 부은 사람도 있을 수 있는 것인가?
야훼 신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이나 할 수 있는 상황이다.
결국, 바이블 속에 등장하는 어떤 사람도 야훼(예수)를 인정하기도 하고 믿기도 했던 자가 없었던 것이다.

아직도 납득이 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그의 IQ는 59 이하로서 더 길게 설명을 해 주어도 역시 알아 듣지 못할 것이다.

 

(2) 사제 아히멜렉은 말했다.

"다윗이 할 일을 소인이 야훼께 알아 봐 준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잖습니까?"
사제 아히멜렉은 수시로 야훼에게 인간이 할 일에 대해서 알아 보기도 하고 그 지시에 따라 움직인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사제 아히멜렉은 다윗에 관하여 훤히 알고 있을 것이다.
전지전능한 신의 지시에 따라 다윗에게 해야 할 일을 일러 주는 사제가 다윗의 일거수 일투족을 모를 리가 없는 것이다.

또, 다윗의 할 일을 일러 주는 야훼라면 당사자인 사제 아히멜렉이 장차 해야 될 일도 가르쳐 주었을 것이다.
그런데, 아히멜렉 일족은 한 치 앞도 내다 보지 못하고 사울왕의 칼날에 의하여 목이 뎅겅 뎅걸 잘린다.

아히멜렉은 사울왕 앞에서 변명하고 있다.
"소인은 다윗에 대하여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라고.

아히멜렉은 야훼의 가르침이 없더라도, 건달 깡패 400 여 명을 몰고 다니는 모습에서도 다윗에 대하여 무엇인가 짐작을 했어야 말이 된다.

 

(3) 바이블 내용에 의하면 인류 역사상 다윗 이상 가는 야훼의 커다란 사랑과 축복을 받은 사람은 없다.

다윗은 예수교의 근본이 되는 중심 교리이다.
다윗 이전에 떠들어지는 것도 다윗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며, 다윗 이후에 떠들어지는 것도 다윗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다.

심지어 다윗은 장차 예수쟁이들이 들어가서 영생 복락을 누리게 될 천당의 상징이기도 하다.
다윗은 예수교 입장에서 그만큼 중요하다는 말이다.

그러한 다윗이 사울왕에게 미움을 받고 1 억눌려 지내는 자, 2 빚지고 허덕이는 자, 3 불평을 품은 자 등등, 400 여 명을 몰고 다니며 그 우두머리 노릇을 했다고 한다.

수 천 년 전, 저렇게 정신 상태가 배배 꼬인 불량배 400 여 명이 무더기로 몰려 다녔다고 상상을 해 보라.
소름이 끼치고 치가 떨릴 일이다.
이것이 전지전능하신 신 야훼의 섭리라고 하신단다.


(4) <놉>이라는 마을은 사제 아히멜렉을 비롯하여 여호와의 앞잡이들이 몰려서 살아가는 신성한 동네이다.
그런데 이 동네의 사제 85 명이 칼날로 목이 떨어지고, 그 가족인 남녀 노소는 물론 소, 나귀, 양 등 가축까지 싹쓸어 도륙되었다고 한다.

그것도 야훼의 지시에 따라 베풀어진 일에 대한 보복으로 그런 참극이 벌어진 것이다.
사람의 뜻이 아니라 야훼의 뜻대로 되어진 일 때문에 모든 생명체가 모조리 도륙된 것이다.
예수쟁이들이여! 어떻게 생각되는가?
아직도 <야훼의 오묘한 섭리>는 인간이 터득할 수 없는 거룩함인가?


*** 야훼(예수)의 가르침이 담긴 바이블은 IQ 59 이하의 사람들이 벌이는 대화록이다.
그런데, IQ 59 이하의 바보이면 착하기라도 해야 되겠는데 바이블 내용은 악독하고 잔인하기가 이를 데 없다.

우리 나라의 속담에 <시거든 떫지나 말 것이지>라는 말이 있다.
예수교를 두고 생겨난 말 같다.
예수교는 없어져 주어야 한다.
예수교의 어떤 것도 세상에 나와서는 안 된다.
예수교의 모든 것은 말장난으로라도 떠들어져서는 안 될 악(惡)이다.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
(25) [아내(마누라)의 간통죄를 밝혀 내는 방법] 확실한 증거는 없으나 마누라가 외간 남자와 간통하는 낌새가 보이면 어떻게 하면 …
제삼자 06/02/02 6992
455
(24) [계집 대여 사업](1) 히브리 족속의 조상이요, 예수교의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은 여호와의 부름을 받고, 장장 1,600 km(4,000리)가 넘는 여행 …
제삼자 06/02/01 6423
454
(23) [천당과 에덴동산]예수쟁이들이 장차 들어가서 영생 복락을 누릴 천당은 완전무결 하다고 한다. 여호와는 6일 동안 천지를 창조하면서 "보시기에…
제삼자 06/01/29 5116
453
(21) [초식보다 육식을 좋아하는 여호와]1) 최초의 인간 아담과 하와, 그 사이에서 태어난 두 아들 가인과 아벨, 세상에 이렇게 4 명의 사람만 살고 …
제삼자 06/01/24 5117
452
(20) [축복(祝福=기도 내용)을 가로채다]히브리 족속의 제2대 조상 이삭은 그 아내 리브가와의 사이에서 쌍둥이 아들, <에서>와 <야곱>…
제삼자 06/01/18 5066
451
(19) [여자가 혼인(婚姻) 상대로 가장 금기해야 할 조건 제1조]참고; 결혼보다 혼인이란 용어가 더 맞는다고 함.    …
제삼자 06/01/17 5931
450
(18) [예수는 화폐(貨幣) 위조범이었다]예수는 제도권 밖에서 만들어진(기적질로 만든) 돈으로 세금을 낸 적이 있다. 다시 말해서 위조 화폐로 세금을 내고…
제삼자 09/01/05 3932
449
(17) [돌이켜 용서 받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다]1) [예수께서 홀로 계실 때에, 함께 한 사람들이 열 두 제자로 더불어, 그 비유(譬喩)들을 묻자오니, …
제삼자 06/01/13 4805
448
(16) [믿음(信)과 행(行)-어느 것이 더 어려울까?] * 인간이 선(善)을 행(行)하는 일과 신(神)을 믿는 일 중, 어느 것이 더 어려운 경지일까? 즉, 행(…
제삼자 06/01/11 4723
447
(14) [예수의 저주와 악담 되돌려 주기] ["화(禍) 있을진저, 외식(外飾)하는 예수쟁이들이여! 너희는 좋은 말(言)  모두 훔쳐다 깔고 앉아서, 이웃까지 마…
제삼자 06/01/07 5223
446
(13) [예수교(쟁이)를 개독이라 칭함이 잘못 된 것일까?]["너희(이스라엘=예수쟁이)는 너희 여호와의 성민(聖民)이라. 무릇 스스로(병들어) 죽은 것은…
제삼자 06/01/06 4745
445
(12) [아이들 42 명을 찢어 죽이다]   여호와(예수교의 신)의 선지자 중에 유명한 엘리사가 있다. 여기에서 그의 업적 한 가지만 간단히 소개하려고 한다…
제삼자 06/01/05 5107
444
(11) [병신은 교회에 나오지 말란다]   1) [여호와께서.....가라사대, ".....무릇 너의 대대 자손중 육체에 흠이 있는 자는 그 여호와의 식물(食物=예배)을…
제삼자 06/01/01 5238
443
[예수교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것들]   (1) 예수교는 <하나님 또는 하느님>을 자기네 신의 이름으로 도용해서는 안 될 것이다.하느님(하나님)…
제삼자 05/12/31 4873
442
(9) [예수가 세상에 온 목적]    1) ["내(예수)가 세상에 화평(和平)을 주러 온 줄로 생각 말라. 화평이 아니요 검(劍=전쟁)을 주러 왔노라. 내가 온 …
제삼자 05/12/27 4905
441
(8) [쌍둥이의 운명]   여성들이여! 임신했을 때 자기 뱃속에 아기가 몇 명 들어 있는지 알 수 있는가(병원에 가지 않고)?  그럼 다음 이야기를 보자.…
제삼자 05/12/27 4680
440
(7) [200 년 주기와 500 년 주기]    나라가 세워지면 대개 100 년 이내에 전성 시대가 온다.  건국의 이념과 정신이 아직 살아 있고, 모든 제도…
제삼자 05/12/26 4826
439
(6) [여호와의 흉계(凶計)]    * 예수교의 신(神) 여호와는애굽(이집트)에서 종살이로 고통 당하는 자기 백성 이스라엘 족속을 탈출(해방)시켰다고 …
제삼자 05/12/25 4448
438
(5) [서구 사회에서는 이미 쓰다 버린 똥폐차]  (1) 종교(인)이라는 점에서 예수교(쟁이)는 악한 것보다는 착한 것이 보기에 좋다. (2) 그래서, …
제삼자 05/12/11 5014
437
(4) [예수와 여호와의 관계]    ["너희 중에 선지자(先知者)나 꿈꾸는 자가 일어나, 이적(異蹟)과 기사(奇事)를 네게 보이고, 네게 말하기를, '네가 …
제삼자 05/12/11 4736
436
(3) [개똥참외는 맡아 놓은 놈이 임자인가?]   * 먼저 바이블부터 보자. (좀 지루할 것이다.)  [이스라엘 집(문중=씨족)이여, 여호와께서 너희에…
제삼자 05/12/08 4749
435
(2) [예수쟁이들의 변명] 어느 누가 예수교와 그 교리의 비리와 비윤리적 모습을 지적할라치면 그 즉시 예수쟁이들 쪽에서 변명이 쏟아…
제삼자 05/12/08 5313
434
(1) [책을 폄에 즈음하여]   근래에 전직(은퇴) 목사 또는 교회를 가지지 않은 목사(신학대 교수 등)들에 의하여 예수교에 대한 비판서가 심심치 않게 …
제삼자 05/12/07 4505
433
[이순신 장군과 여호와(또는 예수)의 인격(자질) 비교] 이순신 장군과 예수교의 신(神=여호와 또는 예수)의 자질을 비교할 수 있을까?그것을 바이블과 난중일…
제삼자 05/07/18 5474
432
[태초(太初)에 여호와가 천지(天地)를 창조(創造)하시니라.](창세기 1;1)* 전지전능(全知全能)한 신(神) 여호와는 태초에 무(無)에서 유(有)로 창조…
제삼자 05/07/15 4888
431
[예수교를 개선해서 쓰자는 의견에 대해서]   반기련의 운동 중에는 예수교를 박멸하기보다는 개선해서 쓰자는 의견도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다.마치, 국…
제삼자 05/07/06 4500
430
[예수쟁이라면 평생 지녀야 될 6 가지 가르침]   어찌 됐던 간에 예수쟁이 제위께서는 다음 가르침들을 머리 속에 기억해 두기 바란다.너무 많으면 …
제삼자 05/07/01 4777
429
[예수교의 모든것은 영원히 용서될 수없는 악마들의 짓]   예수교의 근본 가르침은 무엇일까? 사람이 장차 천당에 가서 영생 복락을 누리느냐, 아니면 영…
제삼자 05/06/27 4553
428
[종교는 두 가지 뿐이다][1] 종교는 2 가지 뿐이다. 하나는 경전(經典)을 가지고 있는 종교, 다른 하나는 경전을 가지고 있지 않은 종교가 그것…
제삼자 05/06/21 5157
427
[예수쟁이들도 틀림 없는 사람일 텐데]  (1) 히브리 왕국의 초대 왕 사울이 한 살에 임금이 되어 2 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면서  ㄱ) 여러 차례 …
제삼자 05/06/21 464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최근게시물 : 28,131 건    오늘 : 929    어제 : 1,493    최대 : 12,198    전체 : 8,826,874      총회원 수 : 19,284 분    접속중 : 250(회원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