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38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152)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8-12-02 (화) 11:16 조회 : 4538
(152)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



여호와의 질투심이 발동했을 때, 초기 진화를 하지 않으면 한 민족이 송두리째 없어질 수도 있다.
이스라엘 족속이 출애굽 후, 사막 벌판을 배회하고 있을 때의 일이다.


바이블을 보자.

["이스라엘이 싯딤(동네 이름)에 머물러 있더니, 그 백성(이스라엘)이모압 여인들과 음행하기를 시작하니라.
그 여자들이 그 신들에게 제사할 때에 백성(이스라엘)을 청하매,
백성이 먹고, 그들의 신들에게 절하므로.......여호와께서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시니라."]

(민수기 25;1~3)

남편이 다른 여인을 가까이 하면 아내의 질투가 발동하듯,
사람이 다른 신을 가까이 하면 여호와도 그 질투가 발동하게 되어 있단다.
이스라엘 족속이 모압 여인들을 사귀면서 그들의 신(神) 바알브올에게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그러자, 여호와의 진노와 질투가 하늘을 찌르게 됐단다.

참을성이 없는 여호와는 즉시 여기에다 염병(장티푸스)을 뿌렸다.
삽시간에 24,000 명의 사람이 죽여졌다고 한다.

인류의 문명(과학)이 발달하기 전,
아니 1950 연대 이전까만 해도 콜레라, 페스트, 장티푸스 등 소위 법정 전염병(1, 2, 3 종으로 나뉨)이라 혀여
그 병이 전염되면 인간은 속수 무책으로 떼죽음을 당했었는데,
이런 전염병들이 이제 알고 보니 여호와의 질투가 발동했을 때 쏟아 낸 행패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맞나?)

이런 상황에서(여호와의 질투가 염병을 쏟아 부을 때) 이스라엘 사람 하나가 미디안 여인을 데리고 나타난다.
이를 본 제사(장) 비느하스가 이들 연놈을 창으로 꿰뚫어 죽여버렸단다.
그러자 비로소 여호와의 진노와 질투심이 누그러졌다는 것이다.


바이블을 보자.

[".....남자와 그 여자의 배를 꿰뚫어서 두 사람을 죽이니, 염병(장티프스)이 이스라엘 자손에게서 그쳤더라.
그 염병으로 죽은 자가 24,000 명이었더라."]

(민수기 25;8~9)

제사(장) 비느하스가 여호와를 배반한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자,
여호와의 진노와 질투심이 풀어져서 다음과 같이 말했단다.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비느하스가, 나(여호와)의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나의 노(怒)를 돌이켜서,
나의 질투심으로 그들을 진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민수기 25;10~11)

(이 잘 난 얘기를 이렇게 배배 꽈서 할게 뭐람.)

얘기는 간단한 것이다. 여호와의 질투심을 그대로 놔뒀으면, 이스라엘 족속은 이미 진멸됐을 것이다.
그런데,
비느하스가 다른 신을 섬기는 두 연놈을 꿰뚫어 죽여주는 바람에 여호와의 진노와 질투심이 조금 풀어졌다는 말이다.
어쨌든, 여호와는 수시로 피를 보아야만 견딜 수 있는 성격의 소유자이다.

우리 나라 신라의 청년은 자기 아내를 어느 놈이 끼고 자는 현장을 목격하고서도 밖에 서서,
"두 다리는 내해(내 것)어니와 두 다리는 뉘해(뉘 것)어니?" 하며 느긋하게 노래를 했다던데,
여호와의 그 냄비 속 같은 질투와 변덕에 맞추어 춤을 추자면 골치 좀 썩어야 된다.
그 모습은 히브리(이스라엘)와 예수교의 역사를 잠시만 들여다보면 금방 알 수 있다.

우리 나라의 속담(?)에 "뭣 주고 뺨 맞는다."는 말이 있다.
예수교야말로 돈과 노력을 다 퍼주고도 염병으로 벌을 받게 되는 종교이다.
생각 있는 사람이라면, 조금만 주의 깊게 관찰해 보라. 금방 알 수 있다.

여호와의 변덕은 죽 끓듯 종을 잡을 수가 없는데,
만약 그 변덕이 질투, 진노쪽으로 발동이 되면 가믐, 홍수, 전염병으로 떼죽음은 각오해야 한다.
심지어,
멀쩡한 여자의 태를 닫아 놓아 임신을 할 수 없게도 만들고, 장님이나 벙어리도 만들고, 병신과 병자도 만들어 놓는다.

그런데, 이게 다 거짓말이다. 여호와가 무엇을 할 수 있단 말인가?
세상(인간 포함)의 변화 무상에다 적당히 뚜드려 맞춰 놓고서, 이것을 여호와의 섭리라고 궤변을 늘어놓을 뿐이다.
전지 전능한 신이 할 짓이 없어서 정신 이상자들과 놀아날까? 아서라.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제삼자 2008-12-11 (목) 05:25
질투심으로 분노가 상투 끝까지 올라 간 상대를 위하여 어떻게 해 주어야 그 성질을 잠 재울 수가 있을까?
 
질투심으로 여호와의 진노가 히브리 족속 전체를 진멸시키려고 발광하고 있었다.
마침내 24,000 명에 달하는 사람을 죽여 가고 있었다.
 
그대로 방치하고 있다가는 정말로 히브리 족속 전체는 진멸될 위기에 직면하고 있었다.
이 때, 여호와를 버리고 잡신을 받들던 남녀 두 사람의 <배를 꿰뚫어 죽였다>고 한다.
그러자, 여호와의 질투심이 조금 쯤 사그라들어 24,000 명까지만 죽이게 됐다고 한다.
 
그래서,
필자는 좀 더 적극적으로 여호와를 응원하고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하여 차원 높은 어휘를 구사했었다.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 라고.
 
부드럽고 고급스럽게
<두 남녀 분의 배를 XX해서 잠들게 하기> 이렇게 표현하면
상투 끝까지 오른 여호와의 진노와 질투심을 잠 재울 수가 있겠는가?
 
이왕 응원도 해 주고, 편 들어 줄 것이라면, 확실하게 표현해 주어야 여호와로서는 신날 것 아닌가!
그래서, 며칠 전 필자는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라는 졸필을 올렸었다.
 
내 나름대로는 여호와의 의중을 기쁘게 해 드리려고 했던 것인데,
이것이 그만 여호와에 대한 과잉 충성 또는 알랑방귀로 보였던 모양이다.
여호와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이기심으로 비쳐진 모양이다.
 
여호와의 사랑이 여러 사람에게 골고루 배분돼야 하거늘,
필자가 독차지 하려고 지나치게 아부도 하고 알랑 방귀를 뀌어서 미안한 마음 금할 수가 없게 됐다.
좀 늦었지만, 이 자리를 빌어 생각 난 김에 사과라는 것을 하게 됐다.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 이것이 여호와에 대한 지나친 아부로 들린다면,
[두 남녀 분의 배님을 살작 꿰어 죽이기]라고 하겠다.
 
이제 됐겠지?
 
독자들 중에는 지극히 높은 교양과 품위를 가진 분들(특히 예수쟁이들)이 있어서
아무리 조심을 해도.....부족함을 들키게 된단 말씀이야......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3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6
(152) [두 연놈의 배때지를 꿰뚫어 죽이기] 여호와의 질투심이 발동했을 때, 초기 진화를 하지 않으면 한 민족이 송두리째 없어질 수도 있다. 이스라엘 족속이 …
제삼자 08/12/02 4539
585
(151) ["덕 될 것이 없으니 덮어 두기로 하자"] 어느 교회를 막론하고 지독한 비리와 시궁창 냄새를 풍기지 않는 교회는 없다. 이 현상에 대하여 이상하게 생…
제삼자 08/11/29 4035
584
  (150) [어느 쪽 녀석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걸까?]     다음의 2 가지 바이블 구절은 어떤 것이 맞는 말일까?   &…
제삼자 08/11/29 3894
583
  (149) [가감(加減)할 수 없는 여호와의 규례와 법도]     ["이스라엘(예수쟁이들)아, 이제 내(여호와)가 너희에게 가르치는 규례(規例…
제삼자 08/10/19 3978
582
(148) [바이블은 무엇을 증명할까?]"신은 존재한다.”는 명제를 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과"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명제를 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논쟁을 …
제삼자 08/10/17 4213
581
(147) [어느 장례 절차]우리 나라 속담에 <궂은 일은 식구(가족)요, 먹구잡이 일은 남이다>란 말이 있다.궂은 일이란 언짢고 꺼림하여 하기 싫은 일 또는 …
제삼자 08/10/16 4015
580
(146) [여호와(예수)를 속이면 즉시 뒈진다고 한다][아나니아라 하는 사람이 그 아내 삽비라로 더불어 소유(所有)를 팔아, 그 값에서 얼마를 감추매, 그 아내…
제삼자 08/10/11 4488
579
(145)[예수교의 성전(聖戰)-성스러운 전쟁]1) [모압 왕 메사는 양(羊)을 치는 자라.  새끼양 10만의 털과 …
제삼자 08/10/05 4094
578
(144) [뒤죽박죽으로 다스려지는 예수교의 천당]  [사람(제자)들이 예수에게 물었던 모양이다.  "천당이 어떤 곳이냐?" 고.  그러자 예수가…
제삼자 08/10/01 3723
577
(143) [모슬렘과 예수교, 어느 것이 참일까?] 1) ["참다운 기도란 알라(신)에게 드리는 기도이다.  알라(신)를 제쳐 …
제삼자 08/09/29 3959
576
(142) [계집(숫처녀) 분배하기] 여호와의 백성 히브리(이스라엘)는 노략질이 생업이다. 따라서, 노략품을 분배하는 일은 여간 중요한 게 아니다. 노략물 중에…
제삼자 08/09/27 5145
575
(141) [눈물을 흘린 예수]예수는 부모가 없는 두 처녀 자매가 사는 집을 즐겨 찾곤 했다. 이는 아무리 생각을 거듭해도 엉큼한 행동으로 보인다.예수교의 유명한…
제삼자 08/09/27 3981
574
(140) [예수의 고향 이야기]--어불성설 예수가 자기 고향에 가서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자신이 환…
제삼자 08/09/25 4112
573
(139) [대신 내 딸들을 마음대로 가지고 놀아라]    (1) ** 어떤 집에 손님이 찾아왔다.&nb…
제삼자 08/09/24 4289
572
(138) [천국이 아닌 땅속 귀신이 된 선지자 사무엘] 버스나 택시를 타면 운전석 근처에 그림이 한 장 걸…
제삼자 08/09/22 4518
571
(137) [마귀의 왕초 여호와(예수)]     1) [여호와의 신(神)이 사울(이스라엘의 초대 왕)에게서&nbs…
제삼자 08/09/21 4196
570
(136) [정의를 타도하고, 불의를 보호하기]   인류 사회 속에 <돼지의 아드님>이라든지, <개의 따님> 따위의 용어는 없다. 누군가가 …
제삼자 08/09/19 3996
569
(135) [인간의 지능은 어디에 써야 하나?] 1) [예수께서 외쳐 가라사대, "나를 믿는 자는 나를 믿는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여호와)를 믿는 것이며, …
제삼자 08/09/18 3990
568
(134) [사람을 보지 말고 하나님만 바라 보자]     예수교 속에서 횡행하는 대단히 중요한(?) 말이 있다.   “사람을 보…
제삼자 08/09/16 4716
567
(133) [제녀석은 뭘 하려고, 인간보고만 하랄까?] 다음은 예수교가 자랑하는(?) 8 가지 복이라고 한다. …
제삼자 08/09/14 3839
566
(132) [교회에 다니지 못할 자들] [신랑(불알)이 상한 자나 신(자지)을 베인 자는 여호와의 총회(지금의 교회)에 들어 오지 못하리라. 사생자(사생아)는 여호와…
제삼자 08/09/10 3887
565
(131) [예수교의 가장 커다란 착각]-안티활동이 어려운 이유     대딩 1 학년, 첫 시험(중간 고사) 때의 일이다. <경제학 개론> 시…
제삼자 08/09/04 4314
564
  (130) [제 배 부르면 남의 배 고픔을 모른다]"제 배부르면, 남의 배고픔을 모른다."는 말이 있다. 같은 맥락에서, 예수교는 자기네 믿음 생활이 중요하…
제삼자 08/08/31 4397
563
 (129) [신(神)의 증인 자격--소경과 귀머거리]   사람이란 무엇일까? 정말 사람이란 무엇일까? <사람이란 눈이 있어도 소경이요, …
제삼자 08/08/07 4389
562
(128) [악독한 마귀] 예수교에서 사용하는 낱말 중 속량(贖良) 또는 대속(代贖)이란 어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으리라. 속량이란 노비 신분이나 죄를 면해 …
제삼자 08/08/06 4203
561
(127) [직업은 있으되 돈이 없는 사람]-착해서?     농사를 짓되, 수확을 하지 않는 농업인, 직장을 가졌으되, 봉급을 받지 않는 회…
제삼자 08/08/05 4095
560
(126) [비둘기 똥으로 여호와(예수)에게 영광을]     옛날 옛날 호랑이가 담배 태우던 시절, 여호와가 택한 특별한 백성 히브리 족속이 <이스…
제삼자 08/08/03 4464
559
(125) [완전(完全)에도 잡티는 있었다?]  1) [태초에 여호와가 천지를 창조하시니라.....여호와의 보시기에 좋았더라....첫째 날이니라.  (제 2 …
제삼자 08/08/02 3792
558
(124) [명백할 때도 있고, 흐릿할 때도 있는 예수교의 신]  *(조금 쯤, 정신을 집중해야 읽을 수 있는 지루한 글임) 바이블 속의 주인공…
제삼자 08/08/01 4151
557
(123) [신(神)이 해서는 절대로 안 되는 말]같은 내용의 말이라도 남자와 여자의 경우가 다르고, 어른과 아이의 경우가 다를 수 있다. 부모와 자식 사이에도&n…
제삼자 08/07/31 4239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541 건    오늘 : 1,614    어제 : 1,845    최대 : 12,198    전체 : 8,258,088      총회원 수 : 19,219 분    접속중 : 352(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