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말라며 검찰에 압력을 넣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한겨레>는 6월 3일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대선 여론 조작과 정치 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토대로 원세훈 전 원장에게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지만, 황 장관이 1주일 동안 영장 청구를 막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황 장관은 인사 청문회 당시 2012년 저술한 <교회가 알아야 할 법 이야기>에서 '교회가 종합부동산세를 내지 않는 것은 다행이다', '교회에 대한 비과세 범위는 법을 바꿔서라도 늘려야 한다'는 등의 주장을 한 게 알려져 비판을 받았습니다. 2004년에는 민영 교도소를 수탁받아 운영하는 재단법인 아가페의 소식지에 "재소자들을 기독교 정신으로 교화해야만 확실한 갱생이 가능하다"고 해 종교 편향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바로 보기 : [단독] 황교안 법무장관 "원세훈 선거법 위반 적용 말라" 검찰에 압력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