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16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토론방등에서 회원님들의 추천을 많이 받은 게시물들 입니다..
   • 토론 및 안티활동에 도움이 될 만한 학습자료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야훼는 엘의 자식..(유일신은 개뿔..)
글쓴이 : 사람답게  (182.♡.26.150) 날짜 : 2013-10-31 (목) 05:36 조회 : 3268
마크 스미스(뉴욕대학교 성경및 고대 근동학 교수)의 저서 
"The Origins of Biblical Monotheism" 에서 몇줄 가져와 봅니다. 
  

이런 많은 신들은 바이블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1928년 라스 샴라(베이루트 북쪽 100마일 시리아 해변에 위치한) 유적지에서 
처음 발견된 우가릿 문서에는 상당히 길게 묘사되고 있습니다. 
바이블과 우가릿 문서를 포함한 비문의 증거들을 비교해 보면 
다른 신에 대한 숭배가 B.C.E 586년 바벨론 포로기까지 상당히 오랫동안 지속되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가릿의 다신교 신앙은 신들의 총회라는 개념을 통해서 
그리고 신의 가족이라는 개념을 통해서 일신론적 성격을 드러냅니다. 
그 두가지 구조는 본질적으로는 네 개의 층을 가진 하나의 실재로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우두머리 신과 그의 아내(엘과 아세라); 엘의 별들을 상징하는 70명의 신의 자녀들(바알, 아스다롯, 아낫, 레셉, 태양의 여신인 삽수 그리고 달의 신인 예렉을 포함); 신의 가족의 우두머리 집사인 고다르 와 하시스; 신의 가족을 섬기는 종들인데 이들은 성경에 나오는 천사들이며 다른 말로는 “사자들”입니다. 
  
  이 네 층의 신의 가족과 총회의 모델들은 초기 이스라엘에서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다. 가장 초기 단계에서 여호와는 70명의 신의 자녀들 중의 하나였으며 70개 국가의 부족신들 중의 하나였습니다. 이 개념은 사해문서와 신32:8-9의 70인역 번역의 배경으로 등장합니다. 이 문서들에서 엘은 신의 가족의 우두머리이며 신의 가족의 각 멤버들은 각자 자기의 나라를 수여받습니다.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몫이었습니다. 


실제 바이블에도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신명기 32 
8 : 하나님이 모든 민족들에게 땅을 나누어 주실 때,  모든 인종을 구분 하실 때에, 각 민족들의 경계를 정하셨다. 
9 :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택하셨으니, 야곱의 후손이 그의 백성이 되었네. 
  
- 중략 - 
12 : 여호와가 자기 백성을 혼자 인도 하셨다. 그들을 도와준 다른 신이 없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03-21 23:25:48 비회원 토론방에서 복사 됨]




Anna (66.♡.22.162) 2013-10-31 (목) 23:09
와!! 제발 이렇게 좋은글들은 읽으시고 추천들 좀 하소!
동포 (119.♡.28.157) 2013-11-04 (월) 11:00
원래 야훼는 뱀신이었다네요        
동포                          










맨위그림

Jesus as a serpent-god from bas-relief in Egypt. This drawing was made by a member of Napoleon's army in 1798, one hundred years before the same face appeared to the world `for the first time ever' on the photograph of the Shroud of Turin.

아래그림.
고대 히브리인들이 종족신으로 섬겼던 야훼(Yahwe)






고대 이집트의  창조신이 곧 뱀이었는데 
그  믿음을 후대 기독교에서 베껴와 형상화 한 것이고

그래서 그 전통에 고대 히브리인들에게 전달된 여호와= 뱀신이 자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64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2    여호와는 외국어 강사? 모세저격수 13/11/01 2372
581 진정한 개독 - 개독이란 이런 것이다 (5) 차돌 13/11/01 2936
580 wcc부산총회 한국교회로부터 외면당했다. 반대개독집회 계속(펌) (2) 봉제 13/11/01 2819
579 [개망신(또는 개굴욕)의 연속] (1) 제삼자 13/11/01 2884
578 외래종을 퇴치하자 (15) 모세저격수 13/10/31 2424
577 야훼는 엘의 자식..(유일신은 개뿔..) (2) 사람답게 13/10/31 3269
576    사실을 들여다 보면 야훼는 바알신이후에 탄생한 후배신. (1) 동포 13/11/04 2554
575       야훼는 바빌론 신화에서 베꼈다 (1) 동포 13/11/04 2911
574 예수의 한계 (3) 모세저격수 13/10/30 2421
573 라면교 - 라멘 (1) 차돌 13/10/30 2666
572 기독인들과의 대화 (9) 둔덕 13/10/30 2499
571 [천당(지옥)에 가기 하루 전 날]-(下) 제삼자 13/10/31 2640
570 [천당(지옥)에 가기 하루 전 날]-(中) (3) 제삼자 13/10/30 2728
569 목사들의 무한비리에 대해 신자들의 무한관용, 도저히 이해불가(펌) (4) 봉제 13/10/29 2427
568 [천당(지옥)에 가기 하루 전 날의 상황]-(上) (2) 제삼자 13/10/29 2738
567 2041년까지는 종교가 사라질 수가 있다 (8) 삐딱이 13/10/28 2732
566 올바른 진리에 대한 이해.. (22) 둔덕 13/10/28 2687
565 <펌> 차라리 일제시대가 더 좋았다 해라 (6) 칡넝쿨 13/10/28 2723
564 [멋진 말 뒤에는 멋진 내용이 있는가?] (1) 제삼자 13/10/27 2727
563 미국 기독교의 쇄락에서 보는 목자들의 미래: 실업. (2) ravencrow 13/10/27 2944
562 신은 구체적이지 않다 (7) 모세저격수 13/10/26 2588
561    [개발에 편자] (2) 제삼자 13/10/29 2993
560 예수를 만나다? (5) 둔덕 13/10/24 3001
559 악랄하고 악랄한 기리시탄 개독놈들(동영상) 봉제 13/10/23 2339
558 나는 왜 기독교를 반대하는가? (23) 겨울나무 13/10/21 3114
557    왜 기독교를 떠나야만 했는가? (13) 베토브 13/10/23 2930
556       베토브님에게 드리는 글 겨울나무 13/10/23 2427
555       (주)개독, 불만 고객(신자)을 대하는 마인드를 바꿔보세요. 화니 13/10/26 2396
554 정치문제: 개신교는 왜 우리에게 사회악이라 불려 마땅한가? (2) ravencrow 13/10/26 2554
553 [예수가 물 위를 걸었다고?] (2) 제삼자 13/10/25 2603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181 건    오늘 : 28    어제 : 1,783    최대 : 12,198    전체 : 7,977,591      총회원 수 : 19,183 분    접속중 : 250(회원 : 0)